이름없는 이들이 다져가는 겨레사랑의 자리

우리말 우리얼

제 96 호   2017년 12월 4일 



 ◂ 차 례 ▸


한글과 한글날, 주시경 선생님과 한글학회를 흔드는 무리들 이대로 ………… 2

우리말을 살리는 길 김정섭 ……………………………………………………………… 7


쪽저고리와 잇저고리 권정생 …………………………………………………………… 14

지금의 모습이 아름답습니다 왕우선  ………………………………………………… 15



조선동의어사전 리현태 …………………………………………………………… 17 

바른 말 바른 글 이오덕 …………………………………………………………… 25

문법을 지키지 않는 겹말들 미승우 ……………………………………………… 39


토박이 마을과 땅 이름 권순채 …………………………………………………… 53

한국 토종 이야기 홍석화 ………………………………………………………… 66

이런 책을 읽지 맙시다 이정우 …………………………………………………… 80


알립니다  ………………………………………………………………………… 98


우리말우리얼(96호).zip




더보기



적은이: 한말글 현대사∝ 누리그물 한말글 모임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