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달말을 가꾸는 겨레사랑 터

우리 말  우리 얼


2007년  2월 ․ 제53호


우리 주장

토박이말 살리는 겨레운동을 벌이자                           공동대표


깨끗한 겨레말로 쓴 노래

1  예전엔 미처 몰랐어요                                         김소월


이건 아니다

4   국어교육은 있으나 국어정책은 없다                     이대로․이철우

13 기업도 겨레의 얼을 가꾸어야                                 이대로


쉬운 말 좋은 세상

17  편지 두 통                                                 하현철

26  이오덕 선생님이 보내주신 편지                              노명환

30  새해맞이                                                보  리


틀린 말 바로잡기

40  틀린 말 바로잡기 (9)                                       김정섭

56  말뜻 말맛 (5)                                             김수업


더불어 사는 세상

62  더불어 사는 삶                                          김조년

73  광화문 한글 현판 그대로 두자                            김영환

77  광화문 거리를 바꾸기에 앞서                             고루살이


겨레말 소식

80  새 행정도시 이름 ‘세종’으로                              손규성

81  우리 말글 지킴이                                        한  밝

83  눈물 젖은 중국 어린 유학생                               홍인표

87  중국 교민 어린이 한글 맞춤법 교육                        노은옥


 회원 소식

91  존경하올 이대로 선생님                                 정의순

93  반갑습니다                                             재일동포

95  이대로 선생님께                                             한혜숙

96  안녕하세요?                                              노은옥


알립니다

100  회계 보고

100  회원 가입 안내

101  회보 원고 부탁

101  지킴이와 훼방꾼


엮고 나서





표지 책이름 글씨 /  《월인천강지곡》에서 찾아 모음

표지 안쪽 글 /  우리 주장 ∙ 공동대표

1쪽․깨끗한 겨레말로 쓴 노래 /  예전엔 미처 몰랐어요 ∙ 김소월


우리말우리얼(53호(편집본)).hwp




더보기



적은이: 한말글 현대사∝ 누리그물 한말글 모임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