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달말을 가꾸는 겨레사랑 터

우리 말  우리 얼


2006년  12월 ․ 제52호


우리 주장

국어원을 ‘국어청’으로 높여야 한다                           공동대표


깨끗한 겨레말로 쓴 노래

1  새벽이 올 때까지                                         윤동주


이건 아니다

4   한글날 국경일 첫 해를 보내며                            김수업

10  한글날 행사를 마치고 단비를 기다리며                    이대로


한글로 좋은 세상을

18  한글로 아시아 문화 공동체를                              이상규

22  한말글 경영의 시대                                       신승일

25  정원수 교수님의 ‘온 누리 한글’을 보고                   월계자

28  의학 용어부터 한글로                                     이상진


지나친 영어교육

31  언문 시대 다시 오는가                                   김영환

37  영어 사교육비 15조 원                                     장상환

41  묻지마 영어 조기교육, 효과도 묻지마?                      김희원

44  영어는 외국어, 미국말이다                                이대로


틀린 말 바로잡기

53  틀린 말 바로잡기 (8)                                       김정섭

63  말뜻 말맛 (4)                                             김수업


더불어 사는 세상

69  예쁜 아파트 이름들                                      김영조

73  티끌                                                     보  리

75  정부기관조차 지키지 않는 국어기본법                      임진수


겨레말 소식

79  음성 과학자 이도 스승님께                                    진용옥

83  한글날 국경일에 상을 받고                                 류은종


 회원 소식

94  새 회원 맞이                                              장영희

95  가입하였습니다                                           월계자

96  하늘 말                                                 김명식


알립니다

98  회계 보고

98  회원 가입 안내

99  회보 원고 부탁

99  지킴이와 훼방꾼


엮고 나서



표지 책이름 글씨 /  《월인천강지곡》에서 찾아 모음

표지 안쪽 글 /  우리 주장 ∙ 공동대표

1쪽․깨끗한 겨레말로 쓴 노래 /  새벽이 올 때까지 ∙ 윤동주



우리말우리얼(52호(편집본)).hwp




더보기



적은이: 한말글 현대사∝ 누리그물 한말글 모임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