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박이말 맛보기]스러지다 / ()토박이말바라기 두루빛 이창수

 

[오늘 토박이말]스러지다

[]4)살이(생물)들이 죽거나 시들다

[보기월]겨울이 되면 스러질 배추로 김치를 담그는 슬기를 물려주신 한아비(조상)께 고마운 마음이 들었습니다.


지난 닷날(금요일밤까지 남아서 일을 도와 준 두 사람이 있어서 든든했고 짜장 고마웠습니다한 사람은 배곳 안 사람이고 한 사람은 배곳 밖 사람이라 더 뜻이 깊었습니다저마다 가진 솜씨로 도움을 주니 일이 하나씩 줄어들고 있습니다.

 

엿날(토요일)은 마침배곳(대학원배움 마지막 날이라 배움닫기 잔치를 했습니다나름대로 배움을 도우려고 애를 썼는데 얼마나 많은 도움이 되었는지는 모르겠습니다만나서 나눈 이야기들이 앞으로 하게 될 일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기를 바랄 뿐입니다.

 

밝날(일요일)은 가시집에 모여 겨우내 먹을 김치를 담갔습니다다섯 집에서 먹을 것을 담그다 보니 만만하지 않았습니다양념을 바르는 일만 했는데도 다리허리가 아파 힘이 들었습니다그렇게 제 손을 보태서 일을 끝내고 새로 담근 김치와 돼지고기를 곁들인 낮밥은 꿀맛이었습니다겨울이 되면 스러질 배추로 김치를 담그는 슬기를 물려주신 한아비(조상)께 고마운 마음이 들었습니다.

 

이 말과 비슷한 말로 '슬다'가 있습니다그리고 이 말은 1)어떤 모양이나 자취 따위가 희미해지면서 사라져 없어지다, 2)바람소리냄새 따위가 누그러지거나 사라지다, 3)생각느낌 따위가 없어지다, 5)솜씨인기 따위가 다하여 없어지다와 같이 여러 가지 뜻으로 쓰며 다음과 같은 보기들이 있습니다.

 

1)-동틀 녁이 되자 별빛들이 점차 스러졌다.(고려대 한국어대사전)

2)-벼들이 누렇게 익어갈 때면 느닷없이 바람이 일어 심술을 부리다가 언제 그랬냐는 듯이 스러지기도 했다.(고려대 한국어대사전)

3)-뒤숭숭하던 생각이 뜨거운 눈물에 봄눈 녹듯 스러지고 말았다.(고려대 한국어대사전)

4)-한해살이 식물은 보통 봄에 싹이 터서 그해 가을에 씨를 맺고그런 뒤에는 곧 말라 스러진다.(고려대 한국어대사전)

5)-책 중에는 1년도 못가 인기가 스러지는 단명의 베스트셀러도 있다.(고려대 한국어대사전)

 

4350해 섣달 열하루 한날(2017년 12월 11일 월요일ㅂㄷㅁㅈㄱ.

적은이: 토박이말바라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