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배움책에서 캐낸 토박이말]25

 

**숨관=기관숨관가지=기관지허파꽈리=폐포바꾸다=교환하다대롱=

 

 


우리한글박물관 김상석 관장 도움 / ()토박이말바라기 두루빛 이창수

 

오늘은 4283(1950만든 과학공부 4-2’의 32, 33쪽에서 캐낸 토박이말을 보여드립니다.


먼저 32쪽 첫째 줄에 앞서 본 적이 있는 동무가 보이고셋째 줄에 힘살도 보입니다이 글을 보시는 여러분께서도 친구’, ‘근육이라는 말만큼은 아니지만 이제 그렇게 많이 낯설게 느껴지지는 않을 거라 믿습니다.


다섯째 줄에 허파가 보이고 열한째 줄에 숨관’, 열셋째 줄에 숨관가지’, 마지막 줄에 허파꽈리가 보입니다요즘 배움책에 숨관은 기관’, ‘숨관가지는 기관지’, ‘허파꽈리는 폐포로 나온답니다. ‘허파와 함께 숨을 쉬는 데 도움을 주는 일을 한다면 이 들어간 숨관’, ‘숨관가지’, ‘허파꽈리가 훨씬 쉬운데 왜 이런 말이 배움책에서 밀려났는지 모르겠습니다.


33쪽 첫줄에 앞서 본 적이 있는 핏줄이 보이고 여섯째 줄에 바꾼이라는 말이 보입니다허파꽈리에서 하는 일을 풀이하는 것인데 교환하다가 아닌 바꾸다는 말을 쓴 것이지요.


여덟째 줄에는 대롱이 보입니다. ‘대롱을 한자말로 이라고 한다는 것은 잘 아실 것입니다그 아래 유리대롱이라는 말이 있는데 이런 말을 만들었다면 숨관은 숨대롱’, ‘숨관가지를 숨대롱가지로 할 수도 있겠다는 생각을 해 보았습니다.


이제 새로운 배움마당(단원)에서 아이들과 우리 몸의 짜임새와 구실을 배울 텐데 이런 옛배움책을 보여 주고 옛배움책에 있는 토박이말을 다 알려줄 것입니다우리 아이들뿐만 아니라 온 나라 아이들이 두 가지 말을 알고 골라 쓸 수 있는 길을 마련해야 주고 싶습니다.


 

4350해 들겨울달 스무여드레 두날(2017년 11월 28ㅂㄷㅁㅈㄱ.

적은이: 토박이말바라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