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박이말 맛보기]옴살 / ()토박이말바라기 이창수

 

 

[오늘 토박이말]옴살

[]마치 하나의 몸같이 가까운 사이

[보기월]하지만 내가 누군가에게 옴살이 되기 어려운 만큼 옴살을 갖기도 쉽지 않을 것입니다.


지난 8월은 가을로 들어선다고 '들가을'이라고 했는데 이 달은 가을로 들어서서 온이(전부가을로 가득한 '온가을달'입니다새로운 달을 비롯한지 사흘째이지만 배곳(학교)는 새로운 이레()를 여는 날이자 여는 때라면 새배때(새학기)를 여는 날이기도 하였습니다.

 

그래서 배곳(학교)을 떠나신 분들의 자리에 새로운 갈침이(교사두 분이 새로 오시고 몸이 좋지 않아 쉬는 자리에 또 한 분이 오셨습니다새로운 만남과 알음알이를 하는 것이 쉽지는 않지만 처음이라는 설렘과 떨림이 자리느낌(분위기)을 바꾸는 데 도움을 주기도 합니다.

 

서로 바라보는 쪽도 비슷하고 뜻이 맞다면 아주 잘 지낼 수 있을 것입니다하지만 내가 누군가에게 옴살이 되기 어려운 만큼 옴살을 갖기도 쉽지 않을 것입니다그저 새로운 만남이 서로에게 선물과 같은 것이 되는 것만으로도 기쁨이 될 것입니다.

 

어제 앞낮(오전)에는 그래도 그렇게 많은 비가 오지 않았습니다낮밥을 먹은 아이들이 비를 맞으며 노는 것을 보았습니다여러 날 비가 와서 곳곳이 미끄러운데 노루처럼 앞뒤 가리지 않고 달리는 아이들을 보면 걱정도 됩니다.

 

참일(사실미끄러져 무릎을 다쳐서 오는 아이들이 더러 있기 때문에 뛰지 말고 천천히 걸어 다니라고 타일러도 그게 잘 안 됩니다어른이 한 마디 하면 곧바로 알아듣고 따른다면 아이가 아닐 것입니다거듭되는 가르침과 한결같은 보살핌이 아이들을 도담도담 자라도록 도울 거라 믿습니다.

 

이 말은 우리가 잘 알고 많이 쓰는 '단짝'을 갈음해 쓸 수 있는 말이며 다음과 같은 보기가 있습니다.

 

-우리는 나이도 같고 성격도 비슷하여 금방 옴살이 되었다.(고려대 한국어대사전)

-김시만은 전봉준과 나이도 비슷했지만의기도 투합하여 금방 너나들이하는 옴살이 되고 말았다.(송기숙녹두장군)

 

4351해 온가을달 나흘 두날(2018년 9월 4일 화요일ㅂㄷㅁㅈㄱ.

 사)토박이말바라기 들기

적은이: 토박이말바라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