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박이말 되새김]4351_6-4

 

 

그렇게 앞이 보이지 않을 만큼 많이 오는 비를 보는 것은 쉽지 않을 것입니다어제 아침 닦음곳(연수장소)으로 가는 길에 만난 비를 두고 하는 말입니다수레를 세우고 비가 잦아들 때까지 기다릴까 생각도 했지만 오라고 한 때를 맞춰 가려면 그럴 수가 없었습니다제 몸과 마음에 낀 때를 깨끗히 가시고 오라고 그리 많은 비가 내렸는지도 모르겠습니다.

 

경남교육청이 돕고 동서심리상담연구소에서 마련한 낫게 하기 닦음(치유 연수)였습니다갈 때는 무엇을 어떻게 하는지 모르고 갔지만 참 알차고 좋았습니다고갱이느낌(핵심감정)을 찾고 그것을 바탕으로 '참나'를 알아가는 풀그림(프로그램)이 저를 확 끌어들였다고 할까요?

 

그저 마음껏 쉴 수 있을 거라는 생각에 일거리를 챙겨 갔었는데 그것을 할 겨를이 없었습니다때론 눈물로 때론 한바탕 웃음으로 제 마음과 몸을 맑힌 좋은 자리였습니다앞으로 이런 자리를 더 자주 마련하고 더 많은 갈침이들이 받을 수 있으면 좋겠다는 생각도 했습니다.

 

마치고 헤어지는 자리에서 동서심리상담연구소 김경민 소장님과 앞으로 토박이말바라기와 울력할 수 있는 길을 찾아 보자는 입다짐을 하고 왔습니다온 나라 사람들의 몸과 마음을 맑히는 일을 참우리말 토박이말로 하자는 데 뜻을 같이했다는 것이 기쁩니다.^^

 

조금 늦었지만 이 이레 맛보신 토박이말을 되새겨 보며 토박이말을 우리 삶 속으로 끌어들이는 데 도움이 되기를 바랍니다.

 

 

 


[토박이말 되새김]4351_6-4 / ()토박이말바라기 이창수

 

4351해 온여름달 스무아흐레 닷날(2018년 6월 29일 금요일ㅂㄷㅁㅈㄱ.

 사)토박이말바라기 들기



적은이: 토박이말바라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