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박이말 맛보기]싱긋 / ()토박이말바라기 이창수

 

 

 

[오늘 토박이말]싱긋

[]눈과 입을 슬며시 움직이며 소리 없이 가볍게 웃는 모양=싱긋이

[보기월]겉으로는 싱긋 웃었지만 속으로는 조금 슬펐습니다.

 

늘 그렇지만 한날(월요일아침은 좀 일찍 여는데도 집을 나설 때는 조금 늦어 있습니다어제도 그랬습니다잠은 일찍 깼는데 밥을 챙겨 먹은 뒤 씻고 나오니 여느 날보다 늦었더군요씻는 데가 더 많은 것도 아닌데 왜 그런지 모르겠습니다.^^

 

배곳까지 걸어 가는 날이 많다 보니 배곳을 마친 아이들도 자주 봅니다바로 옆 가온배곳(중학교)를 다니는 아이들이지요만나면 다들 반갑게 인사를 하곤 하는데 어제 아침에 만난 아이는 모른 척하고 지나갔습니다제가 먼저 "00아 오랜만이다."라고 하자 마지 못한 듯이 고개를 숙이고 갔습니다.

 

겉으로는 싱긋 웃었지만 속으로는 조금 슬펐습니다헤어진 지 석 달 남짓 되었는데 아는 척 하는 것이 그렇게 짐스러워졌나 하는 생각이 들어서 말입니다자주 못 보니 그렇겠지 싶었지만 그 슬픈 느낌은 얼른 가시지 않았습니다.

 

앞낮에는 자잘먼지(미세먼지)가 '나쁨'이라고 해서 문을 못 열어 좀 더웠습니다그런데 비가 온다는 기별이 없었는데 뒤낮(오후)가 되니 비가 내렸습니다비가 자잘먼지를 잠을 재워 숨씨(공기)도 깨끗해지고 해가 나지 않으니 시원해졌습니다아침에 느낀 제 기분을 날씨가 닮은 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이 말의 작은 말은 '생긋'이고 센말은 '싱끗', '씽긋', '씽끗'이 있으며 다음과 같은 보기들이 있습니다.

 

-내 말을 들은 선희는 아무 말도 하지 않고 싱긋 웃기만 하였다.(고려대 한국어대사전)

-그는 선물을 사면서좋아할 딸의 얼굴을 생각하곤 싱긋 웃었다.(표준국어대사전)

-서랍 바로 앞에 놓인 금시계를 꺼내더니 들여다보며 반가운 사람이나 만난 듯이 싱긋 웃는다.(염상섭취우)

 

4351해 들여름달 스무아흐레 두날(2018년 5월 29일 화요일ㅂㄷㅁㅈㄱ.

 

 사)토박이말바라기 들기



적은이: 토박이말바라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