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박이말 맛보기]오목조목하다 / ()토박이말바라기 이창수

 

 

[오늘 토박이말]오목조목하다

[]1)자그마한 것이 모여서 아기자기하게 짜임새가 있어 야무진 느낌을 주는 듯하다.

[보기월]사람 생김새를 두고 여러 이야기를 할 수 있지만 오목조목하다고 하면 기분 좋을 것입니다.

 

 

지난 닷날 뒤낮 토박이말바라기 갈침이(교사모임이 있었습니다다들 바빠서 날을 잡기 쉽지 않았는데 어렵게 만났습니다우리가 선 자리에서 무엇을 하는 것이 옳고 바람직한지 생각해 보면 가야할 쪽이 똑똑히 드러난다는 이야기를 좀 길게 했습니다.

 

재미에 울림까지 더했으면 했던 제 바람과 달리 좀 지루하지 않았나 싶었습니다그러니 끝까지 귀담아 들어준 분들께 고마운 마음이 절로 들었습니다제가 도움이 되기보다는 도움을 받을 일이 많기 때문에 함께하자고 말을 꺼내기도 쉽지 않았습니다그런데도 자리를 해 준 분들이니 얼마나 고마운지 모르겠습니다.

 

한 이레 걸러 낫날(목요일)마다 만나기로 했고 배곳 밖에서 오시는 분들과 함께하기로 했습니다앞으로 만나 좋은 이야기 많이 나누고 그 열매를 다른 분들과 나누도록 하겠습니다.

 

지난 스무하루 울력다짐을 했다는 기별이 실린 것을 보고 둘레 사람들과 나누는 글을 몇 가지 보았습니다제가 나온 찍그림(사진)을 보고 지나치게 좋게 말씀해 주신 분이 계셔서 좀 열없었습니다사람 생김새를 두고 여러 이야기를 할 수 있지만 오목조목하다고 하면 기분 좋을 것입니다그런데 그것을 넘어서는 말은 좀 부끄럽기 마련입니다.

 

어쨓든 좋은 기별을 많은 분들께 나눠 주시고 좋게 봐 주셔서 고마웠습니다앞으로도 좋은 기별을 더 많이 알려 드리고 그에 맞는 좋은 이야기를 들을 수 있도록 힘을 쓰겠습니다.

 

들여름달 마지막 이레여러분들도 더욱 힘을 내서 힘차게 사시길 비손합니다. ^^

 

이 말은 2)여러 낱()이 조금씩 둥글께 패어 들어가 있다는 뜻도 있으며 큰 말은 '우묵주묵하다'입니다.

 

1)-영희는 키는 작지만 얼굴이 오목조목하게 귀엽게 생겼다.(고려대 한국어대사전)

-뜯어볼수록 곱상하고 오목조목한 생김새인데도그녀의 어머니는 하나밖에 없는 딸의 팔자사납게 될 관상에...(문순태타오르는 강)

 

4351해 들여름달 스무여드레 한날(2018년 5월 28ㅂㄷㅁㅈㄱ.

 사)토박이말바라기 들기

적은이: 토박이말바라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