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박이말 되새김]들여름달 두 이레

 

철에 어울리지 않는 날은 어제도 이어졌고 오늘도 그렇습니다소매가 긴 옷을 꺼내 입은 사람들은 말할 것도 없고 얇은 겨울옷을 입고 있는 분도 있었습니다그제까지는 비가 온 뒤라서 그런가 했는데 어제는 해가 나왔는데도 한낮에도 안에서 더위를 느낄 수 없었지요그래도 여러 날 애를 먹이던 자잘먼지(미세먼지)는 없어서 좋았습니다.

 

아침부터 뜻밖의 이야기를 듣는 바람에 놀라기도 했습니다한 쪽으로는 갈침이(교사)가 해야 할 구실을 놓고 생각하는 게 어쩜 그렇게 다를 수 있을까 싶었고 또 한 쪽으로는 아들과 딸을 그느르는 어머니 마음에서 그럴 수도 있겠구나 싶었습니다.

 

무슨 일이든 혼자서 하는 것보다 여러 사람이 울력해서 하면 훨씬 수월하다는 것을 생각하면 많이 아쉬운 모습이긴 했습니다서늘한 날씨에 어수선한 배곳 자리느낌(분위기)까지 더해져 제 마음까지 서늘해지는 느낌이었습니다.

 

한날(월요일)을 쉬고 나니 이 이레()는 짧아서 아무래도 얼른 지나가는 것 같습니다되새길 토박이말도 하나 줄었습니다그래서 맞춤 토박이말에서 하나 가져와 보았습니다맛보신 분들이 재미있는 말이라고 한 것도 있고 철에 어울려서 곧 쓸 수 있는 말도 있었습니다이 자리에 재미까지 더해 드리고 싶은데 좋은 수가 없을까요여러분의 힘과 슬기를 보태주세요.^^

 

 

 


[토박이말 되새김]4351_5-2 / ()토박이말바라기 이창수

 

4351해 들여름달 열하루 닷날(2018년 5월 11일 금요일ㅂㄷㅁㅈㄱ.

 

 

<다시 보기>

1)ㅇㄷㅍㄷ-

http://www.baedalmal.kr/wizbbs/b_view.html?i_code=sub1_3&CATEGORY=&PAGE=1&i_id=1587&i_key=&i_value=&i_order=&i_order_exec=&t_code=

 

2)ㅅㅁㅈㄱㅎㄷ-

http://www.baedalmal.kr/wizbbs/b_view.html?i_code=sub1_3&CATEGORY=&PAGE=1&i_id=1588&i_key=&i_value=&i_order=&i_order_exec=&t_code=

 

*ㅎㄴㅁㅇ-

http://www.baedalmal.kr/wizbbs/b_view.html?i_code=sub1_13&CATEGORY=&PAGE=1&i_id=61&i_key=&i_value=&i_order=&i_order_exec=&t_code=

적은이: 토박이말바라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