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배움책에서 캐낸 토박이말]40-냄새먹이갈무리하다

 

 

 


우리한글박물관 김상석 관장 도움 / ()토박이말바라기 이창수

 

 

오늘은 4283(1950만든 과학공부 4-2’의 82, 83쪽에서 캐낸 토박이말을 보여드립니다.

 

82쪽 첫째 줄에 냄새가 보입니다. ‘’, ‘내음을 조금씩 다른 느낌으로 쓴다는 것은 잘 아실 것입니다굳이 따지자면 내음+가 줄어서 냄새가 된 것으로 풀이를 할 수 있습니다요즘 향기라는 말을 많이 쓰는 것을 볼 수 있는데 꽃향기도 꽃내음으로 써 버릇하면 곧 눈과 귀에 곧 익을 것입니다.

 

 

일곱째 줄에 이 있습니다개미 집 내부라고 하지 않고 이라는 쉬운 말을 쓴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개미 집 속은 어떻게 되었으며그 속에는 어떤 것들이 들어 있을까개미집을 파고 그 속을 살펴보자는 두 월(문장)이 모두 쉽게 느껴지는 것은 저만의 느낌은 아닐 것입니다.

 

 

 

 

83족 둘째 줄에 먹이와 갈무리하다가 보입니다개미를 다루는 다른 책이나 글에는 식량이란 말을 많이 쓰는데 여기는 먹이를 썼습니다그리고 저장하다가 아닌 갈무리하다는 토박이말을 쓰고 있습니다그 아래 나오는 일개미숫개미(수캐미)도 반갑고, ‘먹이 나르는 개미’, ‘집 지키는 개미’, ‘새끼 기르는 개비라는 풀이도 아이들한테 맞춘 쉬운 풀이라서 저는 반갑기만 합니다.

 

 

 

배움책을 만드는 사람이 어떤 낱말을 골라 쓰느냐에 따라 배우는 아이들의 배움이 쉬워질 수도 있고 어려워 질 수도 있는 것입니다무엇보다 어린 아이들에게는 가장 쉬운 말로 가르치고 배울 수 있도록 어른들이 마음을 써 주어야 한다는 것을 잊지 말았으면 합니다.

 

 

4351해 들여름달 이틀 삿날(2018년 5월 2일 수요일ㅂㄷㅁㅈㄱ.

 

 사)토박이말바라기 들기


 

*이 글은 앞서 경남신문에 실었는데 더 많은 분들과 나누려고 다시 싣습니다.

적은이: 토박이말바라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