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박이말 맛보기]열나절 / ()토박이말바라기 이창수

 

 

[오늘 토박이말]열나절

[]어느 만큼(일정한 한도 안에서매우 또는 꽤 오랫동안

[보기월]다들 한나절 일하고 열나절 쉬고 싶은 마음이 드는 날이라 그런지 모르겠습니다.

 

한낮에는 여름과 다름없는 날씨가 될 거라는 기별을 미리 듣고 어제 아침에는 옷을 가볍게 입고 나왔습니다그제 짧은 옷을 입고 다니는 사람을 본 것도 그런 옷차림을 하는 데 한 몫을 했습니다하지만 밖에 나서니 서늘해서 지나치게 가볍게 입었나 하는 생각도 들었습니다그런데 배곳 안에 들어서니 더 서늘해서 잘못 입었다는 것을 온몸으로 느꼈습니다.

 

먼 길을 다녀왔는데 되지 않느냐는 말을 여러 사람한테 들었습니다멀리 나갔다 오지도 않았는데 몸이 무겁다면서 말이지요다들 한나절 일하고 열나절 쉬고 싶은 마음이 드는 날이라 그렇지 싶었습니다오죽하면 한날병(월요병)이라는 말이 나왔겠습니까.^^

 

좀 쳐지고 나른하지 않은 건 아니었지만 안친 일들 때문에 그런 걸 느낄 겨를이 많지 않았습니다일을 하면서 지침을 잊었습니다하루를 마칠 무렵 불거진 일이 저를 밤이 늦도록 셈틀 앞에 앉아 있게 했습니다일이 없어 심심할 걱정은 없습니다.

 

봄다운 날씨를 좀 더 오래 느끼고 싶은데 오늘은 어제보다 더 따뜻할 거라고 하니 좀 서운합니다.

 

-어서 일어나자십 리도 못 걷고 열나절을 쉬기만 해서야 되겠니?(고려대 한국어대사전)

-동생은 밥을 먹기가 싫은지 열날절이나 먹고 있다.(표준국어대사전)

 

4351해 온봄달 스무이레 두날(2018년 3월 27일 화요일ㅂㄷㅁㅈㄱ.

 사)토박이말바라기 들기



적은이: 토박이말바라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