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박이말 되새김]4351_온봄달 세 이레

 

 

뜻밖의 추위에 많은 사람들이 놀라서 여러 가지 이야기들이 많았습니다아직 꽃샘추위가 남았다는 이야기부터 왜 이런 추위가 왔는지 까닭을 밝히는 이야기까지 있었으니 말입니다스무 해도 넘게 앞에 있었던 일이지만 무지개달(4)에도 펑펑 눈이 온 적이 있으니 마지막이라고 못을 박기는 어렵다 싶었습니다.

 

아침 첫째때(1교시)부터 마지막 때째(교시)까지 쉬지 않고 아이들 배움을 돕고 나면 힘이 든다는 느낌이 없지 않습니다힘이 든다고 마다할 수 없기에 꾹 참고 하지만 마치고 나면 힘이 빠지곤 합니다그런데 갑자기 걸려온 들말틀(손전화)을 받고 많이 놀랐습니다.

 

지난 이레 '우리가 남이가'와 '행복 찾기'라는 풀그림에 나가 이야기를 했었는데 그 이야기를 듣고 기별을 주신 경남 시비에스(CBS) 손정원 풀지음이님 말씀을 듣고 참 기뻤습니다소리샘(방송)의 힘을 온 몸으로 느낀 저로서는 그걸 할 수 있게 해 주신 김용만 선생님김한율 잡이님과 엠비시 경남 이철웅 글지음이(작가)님이 짜장 고마웠습니다.

 

어김없이 다가온 토박이말 맛보는 날입니다이제까지 맛보신 분들이 모두 맞히기를 하면서 즐거운 때새(시간)를 보냈으면 합니다. ^^

 

[토박이말 되새김-4351_3-3/(사)토박이말바라기 이창수]


4351해 온봄달 스무사흘 닷날(2018년 3월 23일 금요일)ㅂㄷㅁㅈㄱ.


 

<다시 보기>

1)ㅇㅁ-

http://www.baedalmal.kr/wizbbs/b_view.html?i_code=sub1_3&CATEGORY=&PAGE=1&i_id=1567&i_key=&i_value=&i_order=&i_order_exec=&t_code=

 

2)ㅅㅇㅈ-

http://www.baedalmal.kr/wizbbs/b_view.html?i_code=sub1_3&CATEGORY=&PAGE=1&i_id=1568&i_key=&i_value=&i_order=&i_order_exec=&t_code=

 

3)ㅇㄱㄹ-

http://www.baedalmal.kr/wizbbs/b_view.html?i_code=sub1_3&CATEGORY=&PAGE=1&i_id=1569&i_key=&i_value=&i_order=&i_order_exec=&t_code=

적은이: 토박이말바라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