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배움책에서 캐낸 토박이말]35

 

*시골까닭고기잡이

 

 


우리한글박물관 김상석 관장 도움 / ()토박이말바라기 이창수

 

오늘은 4283(1950만든 과학공부 4-2’의 72, 73쪽에서 캐낸 토박이말을 보여드립니다.

 

 

72쪽 셋째 줄에 시골이 보입니다요즘은 지방’, ‘’, ‘고향과 같은 뜻으로 두루 많이 쓰고 있는 말입니다그런데 이 말의 말밑을 두고 여러 사람들이 여러 가지 이야기를 합니다. ‘를 로 보기도 하고 고을을 마을을 뜻하는 말로 보고 시골을 새마을로 보기도 합니다.

 

 

하지만 와 시내를 놓고 보면 시내는 본디 실내에서 온 걸로 보는 사람이 많습니다그래서 저는 를 로 보는 게 낫다고 생각합니다. ‘은 아시다시피 작다는 뜻을 갖고 있으니 말입니다. ‘은 고을을 줄인 말이고 보면 시골은 실골이고 작은 마을이라는 뜻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그 다음 72쪽 여덟째 줄에 무슨 까닭으로 사람은 이렇게 모여서 살가?”가 보입니다요즘은 까닭이라는 말보다는 이유’ 또는 원인라는 말을 많이 보게 됩니다그래서 이런 월(문장)이 더 낯설기도 하고 새롭게 보입니다그리고 저는 이렇게 하는 것이 더 쉽게 느껴져 좋습니다.

 

 

73쪽 다섯째 줄에 고기잡이가 있습니다. ‘어부라는 말에 밀려 요즘 배움책에서는 좀처럼 보기 어려운 말인데 옛배움책이니 볼 수가 있습니다. ‘어부를 영어로는 무엇인지 잘 알지만 토박이말로 고기잡이인줄 모르는 우리 아이들입니다.

 

 

엊그제 우리나라 모든 사람들이 영어를 잘하게 되기를 바라며 밝날(일요일)마다 영어 배우는 꼭지를 새로 마련했다는 풀그림(프로그램)을 들었습니다이런 가운데에도 제 이야기에 귀 기울여 주시고 토박이말을 챙기자는 분들이 늘고 있어 얼마나 고마운지 모르겠습니다.

 

 

 

4351해 온봄달 스무하루 삿날(2018년 3월 21ㅂㄷㅁㅈㄱ.

 

*이 글은 앞서 경남신문에 실었는데 더 많은 분들과 나누려고 다시 싣습니다.

적은이: 토박이말바라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