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박이말 맛보기]시쁘다 / ()토박이말바라기 이창수

 

 

[오늘 토박이말]시쁘다

[]마음에 차지 않아 시들하다

[보기월]그런 일을 맡게 되면 맡은 일이 시쁘게 느껴지기 쉽습니다.

 

요즘 배곳(학교)은 새배해(새학년)을 앞두고 노느매기를 하는 때입니다저마다 조금씩 다른 게 없지 않지만 요맘 때면 이런저런 이야기가 배곳 밖으로 새어 나오기도 합니다.

 

맡기려고 하는 쪽과 맡지 않으려고 하는 쪽이 있다보니 그 끝에 아름다운 이야기만 들리는 것은 아닙니다얼굴을 붉히기도 하고 다시 돌이킬 수 없는 곳까지 가는 때도 있습니다슬기를 모으면 그렇게 하지 않아도 될 거라는 분도 있습니다하지만 모두가 마음에 드는 일은 드문 게 참일입니다.

 

일이 무겁고 가벼운 게 있기 마련이고 똑같이 나누기 어렵다는 것을 다 안다면 어떻게 하는 것이 좋은지 오래 생각하지 않아도 알 것입니다하지만 그렇게 하는 것도 쉽지 않은 것은 살아온 삶이 다르기 때문입니다끝내 누군가 져 주는 사람이 있어야 할 수 있습니다.

 

이런 일을 하고 싶다고 바람을 적어 내지만 그대로 되는 때는 거의 없습니다서로 다른 바람을 고르는 일을 맡은 사람도 어렵기는 마찬가지일 것입니다몇 가지 바람을 적어 내 놓았지만 그 바람과 다른 일을 맡는 사람이 더 많기도 합니다.

 

그런 일을 맡게 되면 맡은 일이 시쁘게 느껴지기 쉽습니다그래도 맡은 일을 끝까지 잘 해 주면 좋겠습니다바람과 다른 일을 맡았다고 내팽개치면 또 다른 사람들에게 어려움을 주게 됩니다이 누리에 값지지 않은 일은 없습니다저마다 하는 일을 자랑스럽게 여기며 살 수 있도록 해야겠습니다.^^

 

-그녀는 값싼 선물을 겉으로는 반기는 척하면서도 속으로는 좀 시쁘게 생각하였다.(고려대 한국어대사전)

 

4351해 들봄달 스무이틀 낫날(2018년 2월 22일 목요일ㅂㄷㅁㅈㄱ.


 사)토박이말바라기 들기



적은이: 토박이말바라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